보도자료

HOME > 커뮤니티 > 보도자료

"연합뉴스" 국내 기업 500곳 결국 못버티고 쓰러졌다…법인 파산신청 역대 최대
작성자 운영자 등록일 2020-07-23
첨부파일 File : -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. - 조회 530

https://n.news.naver.com/article/009/0004619374 

 

올해 상반기 법인파산을 목적으로 법원을 찾은 기업의 숫자가 통계 집계 이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.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경영환경이 악화된 기업들의 도산이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 된 것으로 보인다.

21일 법원행정처가 공시한 법원통계월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회생법원과 전국 법원 파산부에 접수된 법인 파산신청은 총 522건에 달했다. 이는 상반기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해의 485건에 비해 7.6% 늘어난 수치다. 법원행정처는 2013년부터 통계집계를 시작했는데 상반기 법인파산 신청 건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해왔다. 2018년까지 연 300건대에 머물렀던 상반기 파산신청 건수는 지난해 처음으로 400건을 넘기고 올해엔 500건을 넘기는 등 최근 그 증가속도가 빨라지는 추세다.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기업 재무상태에 미치는 영향이 현실화되면서 파산 건수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.

특히 지역별로는 광주지법과 부산지법이 전년대비 신청 건수가 각각 125%, 100%씩 증가하며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했다. 서울회생법원의 경우 지난해 대비 신청건수가 소폭 감소했다.

반면 상반기 법인회생(회생합의사건) 신청건수는 448건으로 전년(497건) 대비 9.9% 감소했다.

한편 미국 역시 올 상반기 파산 보호 신청 건수가 총 3604건으로 지난해 대비 26.2%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-연합뉴스 박재영 기자-